쏟아지는 '커리어하이', 역대급 타고투저 절정 > 스포츠정보

본문 바로가기


쏟아지는 '커리어하이', 역대급 타고투저 절정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작성일16-09-20 14:27 조회288회 댓글0건

본문

"그래도 작년보다는 덜하지 않겠습니까."

 

시즌 전 전문가들이 내놓은 올 프로야구 양상이다. 몇 년째 이어져 온 타고투저 현상이지만, 올해는 완화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 일단 최고의 홈런타자, 교타자가 동시에 빠져나갔다. 2년 연속 50홈런의 주인공 박병호(30)는 미네소타 트윈스, '타격 기계' 김현수(28)는 볼티모어 오리올스로 갔다. 삼성 라이온즈 중심 타자 야마이코 나바로도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 유니폼을 입었다. 또한 '홈런 공장' 목동 구장이 사라졌다. 넥센 히어로즈는 올 시즌 국내 최초의 돔구장 '고척돔'에서 72경기를 했다. 고척돔은 좌우 99m, 중앙 122m, 펜스 높이가 3.8m나 돼 투수 친화적인 구장으로 꼽혔다.

 

그러나 결과는 정반대다. KBO 출범 이래 가장 극단적인 '타고투저' 현상이 올해 펼쳐졌다. 심판의 스트라이크존은 여전히 좁다. 목동구장이 사라진 대신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시대가 열렸다. 각 구장 파울 지역은 갈수록 좁아져 투수가 설 자리는 없다. 그런 투수들은 타자들의 발전 속도를 따라가지도 못한다. 그래서일까.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는 타자들이 쏟아졌다. 각 구단에 셀 수 없을 만큼 차고 넘친다.

 

▶3할 타자만 38명, 100타점 이상은 벌써 9명

 

18일까지 3할 타자가 무려 38명이다. 삼성 3,4번 최형우(0.371)와 구자욱(0.361)이 집안 싸움을 하고 있고 3~5위는 한화 김태균(0.359) LG 박용택(0.357) 한화 이용규(0.352) 순이다. 38위는 '국민타자' 이승엽(삼성)이다. 정확히 3할의 타율로 턱걸이를 했다. 여기에 두산 오재일(0.324)이 시즌 막판 정규타석을 채우고 NC 이호준(0.297) 삼성 박해민(0.297)이 타율을 끌어 올리면 40명 넘는 3할 타자가 탄생할 수 있다. 

 

각 팀별로 10게임 안팎의 잔여 경기를 남겨 놓은 가운데, 이미 100타점 고지에 오른 선수도 9명이다. 최형우 132타점, 김태균 120타점, 김재환 119타점, 로사리오 116타점이다. 지난해 정규시즌 MVP 테임즈가 113타점, 이승엽 111타점, 나성범 109타점, 황재균 104타점, 최 정이 100타점이다. 이 들 외에도 정의윤(99타점) 이범호(98타점) 히메네스(98타점) 박석민(95타점) 김주찬(93타점) 등이 100타점을 달성할 수 있다. KBO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타점쇼'다.

 

통계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작년까지 가장 극심했던 '타고투저' 시즌은 2014년이다. 경기당 11.19점이 나왔고 리그 평균 타율은 2할8푼9리나 됐다. 그러나 올해 경기당 득점이 11.29점, 리그 타율은 2할9푼이다. 

 

▶40홈런 최 정, 김현수 뛰어 넘은 김재환

 

SK 최 정은 시즌 초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지만 결국 40홈런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날 현재 성적은 타율 2할9푼에 39홈런 100타점 100득점. 이미 이호준이 갖고 있던 SK 토종 최다 홈런(36개)을 넘어섰다. KBO리그 3루수 최초로 100타점-100득점 기록도 세웠다. 그는 한 시즌 최고 타율인 3할2푼8리(2008년)에만 못 미칠뿐, 홈런, 타점, 득점, 장타율 등 다른 모든 기록은 경신했다.

 

정규시즌 우승에 성큼 다가간 두산에는 김재환이 있다. 생애 첫 규정타석 진입을 시작으로 타율(0.341), 홈런(30개), 타점(119개), 득점(103점), 장타율(0.655) 등 모든 것이 꿈만 같다. 그는 리그에서 타구 속도가 가장 빠르기로 유명하고, 김현수도 하지 못한 3할-30홈런-100타점-100득점을 노리고 있다. 김현수는 작년 30홈런에 2개가 부족했다. 

 

KIA 김주찬, 롯데 황재균, LG 오지환도 '역대급' 시즌을 만들고 있다. '착한 FA' 김주찬은 타율 3할4푼8리에 22홈런 93타점 87득점이다. 황재균은 타율 3할3푼9리에 26홈런 104타점 92득점 24도루다. 오지환은 유격수라는 수비 부담에도 타율 2할7푼9리 19홈런 72타점 68득점이다. 이들은 공격 대부분 수치에서 커리어 하이를 작성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이트명 : 인포닥 | Tel : 02-443-2922
Copyright © INFODAQ.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